건강상식

'(주)이원건강의료기'의 건강상식 게시물입니다.

금연초 타르양 저타르담배보다 최고 24배
2017-06-10 (주)이원건강의료기 조회수 : 1,190

정부, 인체 유해 판정여부 근거 없어 '뒷짐'


시중에 나돌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금연보조제에 타르양이 저타르담배보다 최고 24배나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정부는 금연보조제가 인체에 유해한지 여부를 판정할 수 있는 연구결과 조차도 확보하지 못하고 뒷짐만지고 있는 실정이다.

13일 금연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들어 금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다양한 형태의 금연보조제들이 금연을 시도하는 사람들에게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공신력 있는 국가기관에서의 임상 실험과 같은 부작용에 대한 검증 절차를 생략하고 시판되다보니 보조제를 둘러싼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

연구소는 얼마전 금연보조제의 위험성을 지적한 소비자보호원의 연구 결과 발표와 금연초의 유해성에 대한 한나라당 정의화 의원의 말을 인용, 금연보조제가 국민건강에 위협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화 의원에 따르면 금연초에 들어있는 타르 양은 오히려 저타르담배보다 최고 24배, 일산화탄소 발생량은 최고 5배 높았다.

이는 시중에 나돌고 있는 금연초 4종을 분석한 결과다.

이런 실정이다보니 금연보조제를 사용하면서 담배를 피우면 오히려 중추신경은 물론 심혈관계까지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연구소측은 꼬집었다.

또 정부가 지난해부터 보건소 치료 정책을 시행하면서 사전 검증절차 없는 금연보조제를 무상으로 지급하는데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고 연구소는 비난했다.

그러나 정부는 금연보조제가 인체에 유해한 것인지 판정할 수 있는 연구결과 조차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연구소측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연구소는 지금까지 금연 보조제 생산판매업체가 취한 폭리와 그에 관련한 리베이트 연결고리는 없는지 꼼꼼히 따져볼 것과 보조제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흡연자들을 위한 현실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니코틴이 함유된 금연보조제 사용은 중지되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많은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니코틴 함유 금연 보조제인 패취나 껌, 캔디류 등 다양한 형태의 금연보조제에 대한 집중 점검이 필요하다"며 "공정거래위원회와 보건복지부, 식약청은 국민건강을 담보로 잇속을 챙기는 악덕 상혼을 근절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찰, 검찰과 공조해 금연보조제 판매 악덕업자를 발본 색원하는 철저한 수사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이 관계자는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