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주)이원건강의료기'의 건강상식 게시물입니다.

어휴~ 지긋지긋한 관절염
2017-06-10 (주)이원건강의료기 조회수 : 833

주말과 휴일마다 고속도로와 국도가 몸살을 앓는다고 해도 남의 나라 이야기처럼 받아들이며 엄두를 못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비가 오거나 날씨가 흐리면 어깨와 다리가 쑤신다는 관절염 환자들이다. 


비단 현대뿐만이 아니라 역사 속 인물도 마찬가지였다. 태종 이방원도 ‘풍질(風疾)을 앓아 손으로 물건을 잡을 수 없고, 어깨가 몹시 아파 움직일 수 없을 정도’였다고 한다. 

당시 그 증상은 오늘날 류머티즘성 관절염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서울대 대학원 의학과 의사학(醫史學) 전공 김정선(35)씨가 ‘조선시대 왕들의 질병치료를 통해 본 의학의 변천’이란 박사논문에서 밝힌 바 있다. 

45세 이상 성인 5명중 1명이 관절염 환자

태종이 앓았던 관절염은 오늘날 가장 대중적인 질병으로 세계 인구 1/6이 관절염으로 고생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45세 이상 성인 5명중 1명이 관절염 환자이다. 

관절염이란 뼈와 뼈마디를 연결하여 매끈하게 움직이게 하는 물렁뼈가 소실되는 것을 말하며, 퇴행성 관절염, 류머티즘 관절염, 대퇴골두 무혈성괴사, 외상성 관절염 등 여러 종류가 있다. 

관절염은 몸무게가 실리는 무릎, 엉덩이, 척추 관절에서 주로 발생되는데 노화, 비만, 가족력, 과도한 운동이나 사고가 대표적인 원인이지만, 그 외에도 골절이나 과도한 운동 등으로 인해 모든 관절 부위에 발생될 수 있다. 뚱뚱한 사람이나 쪼그리고 앉아 일을 많이 하는 사람,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 음주나 흡연을 과다하게 하는 사람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관절염은 크게 퇴행성 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외상성 관절염으로 나눌 수 있다. 

퇴행성 관절염은 그야말로 오래 사용한 결과 연골이 닳아서 뼈가 노출되어 맞닿기 시작해 통증과 불편함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관절의 역할이 중요하고, 사용이 잦은 만큼 아끼지 않으면 망가지기도 쉽다. 또한 가동성을 가지고 있는 부위이기 때문에 오랫동안 고정을 시킬 수가 없어 관절부위가 손상되면 치료하는 데에도 많은 시간과 어려움이 따른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경우 관절이 뻣뻣해지는 것이 특징이며, 아침에 특히 심하다. 

처음에는 주로 양쪽 손의 손가락마디 관절, 발의 작은 관절, 팔꿈치 등에서 부종과 열감, 동통을 느끼며 시작되지만 점차적으로 슬관절, 고관절 등에도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아침에 일어났을 때 관절마디가 뻣뻣해서 움직이기 힘든 현상이 양쪽 관절에 대칭적으로 1시간 이상 지속되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과거에는 관절염을 단지 노화 현상으로만 여겼었다. 누구나 어쩔 수 없이 겪으므로 치료의 여지가 별로 없다고 생각했지만, 현재는 활발하고 적극적인 치료로 삶의 질을 높이는데 목표를 두고 물리적(수술, 재활), 생화학적(약, 음식) 치료와 관리로 일상 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조절하고 있다. 경증인 경우에는 물리치료와 단순진통제로 치료한다. 온/냉요법이나 초음파, 레이저치료법 등의 치료와 함께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필요하다. 


일 할 때는 가능한 한 큰 관절을 사용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김승기 소장은 “일을 할 때는 가능한 한 큰 관절을 사용하고, 몸무게를 여러 관절에 분산시키며, 편하고 발에 잘 맞는 신발을 신어 올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운동을 할 때는 자주 깊은 호흡을 하고, 통증이 있으면 운동을 멈춘다. 운동 후에 관절 부위가 아프거나 부으면 얼음찜질을 해준다. 또 등산, 달리기, 에어로빅, 조기축구, 테니스 등은 피해야 하며, 걷기, 사이클, 수영 등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이들 운동은 관절을 유연하게 하고, 근육의 힘을 강화 유지시키는데 도움을 주며, 근육의 힘을 좋게 하고 수면 및 체중 조절과 감정 전환에 도움을 주는 운동이다. 

김 소장은“관절질환은 국민 5명 중 1명 꼴로 앓고 있는 질환임에도 대부분의 환자가 고통을 참거나 못 고치는 병으로 알고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지 않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전문 병원의 관절센터를 찾아 조기 발견하도록 관심을 갖고, 끈기 있게 꾸준히 치료를 받으려는 자세가 명의를 선택하는 것만큼 중요하다”고 말했다. 

목록